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닫기

홍보채널

포스코뉴스

뉴스룸

Smart POSCO Family

뉴스 게시판
자폐증 치료 실마리, 생쥐에서 찾는다
카테고리
뉴스종합
날짜
2017-09-13
  • 글자 크기
  • +
  • -
  • - 포스텍-서울대 연구팀, 자폐증 모델 생쥐 만들어 치료물질 개발에 한 발 다가가

    포스텍(총장 김도연) 생명과학과 김경태 교수(사진)팀이 서울대 최세영 교수팀과 공동으로 자폐증 모델 동물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또 천연물질 7,8-디하이드록시플라본*이 자폐증 치료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전 세계적으로 1%의 인구가 자폐증 환자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아동의 발병률은 2.6%로 세계 평균보다 높다.

    포스텍(총장 김도연) 생명과학과 김경태 교수(사진)팀이 서울대 최세영 교수팀과 공동으로 자폐증 모델 동물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또 천연물질 7,8-디하이드록시플라본*이 자폐증 치료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전 세계적으로 1%의 인구가 자폐증 환자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아동의 발병률은 2.6%로 세계 평균보다 높다. 자신의 세계에 갇혀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자폐증은 증상과 원인이 다양한데다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았다.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전 임상 단계의 동물 실험이 필수적인데 자폐증 동물 모델이 제한적이었기 때문에 치료제 개발이 어려웠다.

     

    자폐증 원인 중 하나는 뇌 조직 속 TrkB* 수용체 이상이다. 뇌 조직에 TrkB 수용체가 줄어들면 뇌 속 상호작용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자폐증이 생기는데, 이 수용체는 VRK3 유전자와 깊은 연관이 있다. 자폐증을 앓고 있는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VRK3 유전자 발현이 부족하다. 연구팀은 이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제거한 자폐증 모델 생쥐를 만들었고 TrkB를 활성화하는 약물을 투여하자 자폐 행동이 60~80%가량 개선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실험에 사용된 치료약물은 산일엽초라는 야생 식물에서 추출한 7,8-디하이드록시플라본(7,8-Dihydroxyflavone;7,8-DHF)이란 천연물질이다. 연구팀이 자폐증 모델 생쥐에 이 물질을 투여하자, 이 물질은 뇌 속 혈뇌장벽*을 통과해 자폐증상을 호전시켰고 VRK3 유전자 이상으로 발병한 자폐증 치료에 효과적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를 주도한 김경태 교수는 "이번 연구로 자폐증 모델 생쥐 확보와 함께 자폐증이 어떻게 발병하는지에 대한 연구, 자폐증 치료약물 개발 등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 농촌진흥청 차세대 바이오 21사업, 연구재단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포스코 그린 사이언스의 지원으로 수행한 이번 공동 연구는 자폐증 모델 생쥐를 이용해 자폐증 치료에 한 발 다가간 성과를 인정받아 의학 분야 권위지인 '실험의학 저널(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에 실렸다.

     

    최혜영 커뮤니케이터

     

    라인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카톡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이전글
    자유학기제 '건설교육 아카데미' 열어 진로탐색 돕는다
    다음글
    포항제철소, 포항남부소방서와 화재 진압 모의훈련
    상단으로 이동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