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닫기

홍보채널

포스코뉴스

뉴스룸

Smart POSCO Family

뉴스 게시판
'기가스틸' 전용 자동차강판공장 7CGL 준공
카테고리
뉴스종합
날짜
2017-04-26
  • 글자 크기
  • +
  • -
  • - 연산 50만 톤 규모··· 세계 최초 1.5기가급 용융아연도금강판 생산
    - 권오준 회장 "독보적인 초고강도 도금기술력 확보로 솔루션파트너될 것" 강조
    - 12번째 車강판 전용공장··· 고유 기술로 건설해 투자비 절감 및 원가경쟁력 확보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기가스틸' 전용 자동차강판공장을 준공했다.

     

    포스코는 4월 26일 광양제철소에서 권오준 회장을 비롯해 이낙연 전남도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고객사 및 설비공급사 임직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장강도 1.5기가급의 초고강도 '기가스틸'을 생산할 수 있는 No.7 CGL(Continuous Galvanizing Line) 준공식을 개최했다. 총 2554억 원을 투자했으며 생산규모는 연간 50만 톤이다.

     

    ▶ 권오준 회장과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등이 광양 7CGL 준공식에서 스위칭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성 기술투자본부장, 야마자키 르노닛산 부장, 카미시마 도요타 실장, 송재천 광양시의회 의장, 정인화 국회의원, 권오준 회장, 이낙연 전남도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서명진 현대기아 전무.

     

    권오준 회장은 이날 "포스코는 인장강도 1.5기가급 기가스틸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7CGL 준공을 통해 자동차강판 분야의 새 지평을 열었다. 앞으로 포스코는 핵심 설비를 스마트화해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차별화된 제품과 고객 맞춤형 솔루션 제공으로 고객과 함께 가치를 창출하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스코가 개발한 기가스틸은 1㎟ 면적당 100㎏ 이상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초고강도강판으로, 양쪽 끝에서 강판을 잡아당겨서 찢어지기까지의 인장강도가 1기가파스칼(GPa) 이상이어서 기가스틸이라 명명했다. 기가스틸은 가로 10cm, 세로 15cm의 손바닥만한 크기에 약 1톤 가량의 준중형차 1500대를 올려놓아도 견딜 수 있는 강종이다. 따라서 포스코 기가스틸을 적용하면 알루미늄보다 3배 이상 강도가 높고 성형성도 우수해 가벼우면서 강한 자동차 차체를 만들 수 있다.

     

    특히 이번에 준공한 7CGL은 1.5기가급의 자동차용 중에서도 GA, GI강판 모두를 생산하는 세계 첫 공장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GA(합금화용융아연도금·hot-dip galvannealed)강판이란 도금층이 철과 아연이 합금됨으로써 도장성과 용접성이 우수해 한국, 일본 등 아시아지역 완성차사들이 선호하는 강판이며, GI(용융아연도금·hot-dip galvanized)강판은 순수 아연도금층이 전체 강판을 완전히 감싸기 때문에 내부식성이 뛰어나 유럽지역 완성차사들이 선호한다.

     

    기존에 기가급 GA와 GI강판 생산은 도금 전후 급속냉각 과정에서 나타나는 표면 및 품질문제 때문에 1.2기가급까지 밖에 생산하지 못했다. 포스코는 도금 전 강판 내에 고강도 조직이 형성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고(高)수소급속냉각기술' 과 도금 후 고속냉각을 통해 도금표면을 아름답게 하는 '고속냉각설비'를 독자 개발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 광양 7CGL 준공식을 기념해 권오준 회장과 내빈들이 기가스틸 강판에 휘호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권오준 회장, 정인화 국회의원.

     

    이와 함께 포스코는 그동안 축적한 설비기술과 조업노하우를 바탕으로 핵심설비 개발 및 제작과 공장설계 및 시공을 모두 자력으로 수행함으로써 투자비를 절감하고 원가경쟁력을 확보했다.

     

    포스코는 7CGL을 기존 5CGL과 함께 듀얼(Dual) 체제로 고급 자동차강판을 생산하는 공장으로 특화하고, 더욱 우수한 성능을 요구하는 고객사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이번 7CGL 준공으로 국내에서는 광양에만 7기의 CGL을 가동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멕시코(2기), 태국, 인도, 중국 등지에서 5개의 CGL를 가동하고 있다. 2018년 이후에는 12개의 CGL을 통한 1000만 톤 판매체제를 갖춰 글로벌 자동차강판 메이커로서의 위상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허재원 hurjaewon@posco.com

    라인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카톡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이전글
    기술연구원, 포스텍과 연구분야 포럼 개최
    다음글
    포항제철소, 신속한 지진대응으로 안전조업 이끈다
    상단으로 이동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