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닫기

홍보채널

포스코뉴스

뉴스룸

Smart POSCO Family

뉴스 게시판
세계최초 용융 망간합금철 이용 고망간강 생산기술 상용화
카테고리
뉴스종합
날짜
2017-04-13
  • 글자 크기
  • +
  • -
  • - 용융상태 고순도 망간합금철 보관할 수 있는 독자 보온설비 'PosLM'개발
    - 기존 고체형태 아닌 용융 합금철 사용해 공정 시간 단축하고 수익성 높여
    - 기술연구원·제철소·계열사 시너지 활용한 상업생산 성공사례

    포스코가 세계최초로 용융상태 망간합금철(FeMn)을 이용한 고망간강 생산 프로세스 기술을 상용화했다.

     

    포스코 기술연구원은 '용융 망간합금철을 이용한 고망간강 생산프로세스'의 상업생산 테스트를 완료하고 광양제철소 후판부에 최종적으로 설비 및 운전업무를 이관했다. 이 기술은 포스코가 2013년부터 4년간 총 550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해 상용화에 성공한 것으로 고망간강재 생산기술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다.

     

    포스코가 개발한 고망간 생산 프로세스는 용융상태의 망간합금철을 보관할 수 있는 특수 보온로 설비 'PosLM(POSCO Liquid Manganese)'을 활용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그 동안 고망간강은 제강공정에서 고체상태의 망간합금철을 쇳물에 녹여 생산해왔다. 이때 고체상태 망간합금철을 전로에 투입하면 쇳물의 온도가 하락하기 때문에 다시 전로의 온도를 올리는데 추가적인 에너지 비용이 발생하고 공정시간도 길었다. 또한 이를 녹이는 과정에서 망간산화물이 발생해 전로 내부 내화물이 심각하게 마모되는 단점이 있었다.

     

    포스코는 독자개발한 특수 보온로 설비 'PosLM'으로 용융상태의 망간합금철을 보관할 수 있게 되면서 고망간강 생산에 필요한 제강공정 소요시간을 반으로 단축시켰으며, 이에 따라 고망간강용 슬래브 생산효율도 약 10%이상 높일 수 있어 수익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망간 함유량에 따라 다양한 성질을 가진 고망간강을 생산함으로써 LNG탱크용 극저온 인성용 강재, 에너지수송용 내마모강재, 변압기 외함용 비자성강재 등 혁신적인 철강제품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용융 망간합금철을 이용한 고망간강 생산프로세스' 상용화는 설비에 대한 기획단계부터 설계, 조업기술 및 상업생산까지 포스코 기술연구원과 제철소, 포스코엠텍이 공동으로 연구해 완성한 대표적인 성공사례다. 또한 이 기술은 '2016년 포스코패밀리 기술상' 혁신상을 수상해 내부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달 22일 자체 개발한 고망간강을 세계 최대 석유 회사인 엑손모빌의 오일샌드 슬러리파이프용 소재로 최초 공급함으로써 본격적인 시장 확대의 길을 연바 있다.

     

    허재원 hurjaewon@posco.com

    <자료·사진=광양공정연구그룹>

     

    라인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카톡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이전글
    포스코청암재단, 2017 아시아지역전문가에 장학증서 수여
    다음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로 축구대표팀 경쟁력 강화한다
    상단으로 이동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