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닫기

홍보채널

포스코뉴스

뉴스룸

Smart POSCO Family

뉴스 게시판
‘포디치’ 성공적 원가혁신 산실로 자리매김
카테고리
뉴스종합
날짜
2015-07-30
  • 글자 크기
  • +
  • -
  • - 포항제철소, 32개 공장 프로젝트 완료… 2016년까지 3400억 원 수익성 향상 기대

    포항제철소가 원가혁신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으로 수익성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지난해 4월 각 부서가 협업해 수익성 향상으로 이어지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직원 업무협업공간 ‘포디치’를 개관했다. 포디치 개관 후 포항 화성부, 후판부, 선재부 등 총 11개 부서 36개 공장이 원가혁신 프로젝트에 착수했으며 이 중 32개 공장이 7월 30일 현재 프로젝트 수행을 완료했다.

     

    그 결과 총 2900건에 이르는 실행안이 도출됐으며 이는 2016년 4월까지 약 3400억 원의 수익성 향상 효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활동계획 수립 △문제점 분석 △개선안 도출 △아이디어 구체화 △실행 및 모니터링의 5단계로 진행되는 원가혁신(VE;Value Engineering) 프로젝트는 현장의 불필요한 낭비를 없애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오는 8월 4개 공장의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전 공장이 원가혁신 프로젝트를 완료하게 된다.

     

    포항제철소는 프로젝트가 일회성 활동에 그치지 않고 가시적 성과를 거둬 미래 경쟁력 확보에 일조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1년 이상 모니터링을 수행한 일부 공장을 대상으로 단기 원가혁신 프로젝트를 시범운영하기도 했다.

     

    단기 원가혁신 프로젝트는 프로젝트 종료 후 변화된 환경에 발맞춰 목표를 재설정하고 새로운 실행안을 발굴해 현장 중심의 원가혁신 활동을 지속해나가자는 취지에서 도입됐으며 포항 2후판·3전기강판 공장이 지난 5월 11일부터 이 프로젝트에 착수해 총 124건의 신규 개선 착안점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 이로써 오는 2016년 5월까지 약 101억 원 상당의 추가 원가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단기 원가혁신 프로젝트는 현업의 업무부하를 최소화하고 성과 창출의 속도를 높이고자 프로젝트 수행 기간을 한 달 반으로 단축한 점이 특징이다.

     

    포항제철소는 36개 공장이 참여한 이번 프로젝트가 예측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등 꾸준한 낭비 제거와 원가혁신 활동으로 본원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채수연 cream282@posco.com

    <자료=포항 혁신지원그룹>

    라인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카톡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이전글
    “안전수준 상향 평준화에 큰 도움”
    다음글
    광양 외주파트너사 기능경진대회 개최
    상단으로 이동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