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닫기

홍보채널

포스코뉴스

뉴스룸

Smart POSCO Family

뉴스 게시판
포스코, 백운규 산업부 장관, 철강협회 회장단 초청 간담회 개최
카테고리
뉴스종합
날짜
2017-08-30
  • 글자 크기
  • +
  • -
  • - 철강산업 현안 공유하고 일자리 창출∙상생협력방안 논의
    - 권오준 회장, 채용규모 확대 및 상생협력기금 활용 설명

    권오준 회장이 8월 30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주재한 '철강업계 상생협력 간담회'에 참석해 철강산업 통상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철강협회장을 맡고 있는 권 회장을 비롯해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 이순형 세아제철 회장 등 협회 회원사 CEO가 참석했다.

     

    권오준 회장이 8월 30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주재한 '철강업계 상생협력 간담회'에 참석해 철강산업 통상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철강협회장을 맡고 있는 권 회장을 비롯해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 이순형 세아제철 회장 등 협회 회원사 CEO가 참석했다.

     

    ▶ 권오준 한국철강협회 회장을 비롯한 회원들이 8월 30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철강업계 상생협력 간담회'를 가졌다. 왼쪽부터 송재빈 철강협회 부회장,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백 장관,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 손봉락 TCC동양 회장, 이태준 고려제강 사장.

     

    백운규 장관은 한국 철강산업이 중요한 전환기에 처해있다고 말하고, 4차산업 혁명에 대응해 첨단 고부가 산업으로 전환하고 국민적 요구인 일자리 창출과 대·중소 철강사간 상생협력 등을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철강업계는 미국의 수입규제 등 통상 현안 대응, 부적합 철강재 수입 급증, 환경규제 확대로 인한 업계 부담, 전기요금 상승 우려 등 애로사항을 전달하는 한편, 일자리 창출 성과와 대·중소 철강사 상생협력 프로그램 추진계획을 소개했다.

     

    또한통상 현안에 대응하고, 국내 중견 철강사의 경쟁력 향상등을 위해 중견 압연?강관사 등과 상생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철강협회 회원사 CEO들도 신규 고용과 중소기업 지원 계획을 공유하며 다양한 상생협력을 다짐했다.

     

    백 장관은 철강업계의 일자리 창출 노력과 중소기업 지원방안에 기대감을 표하는 한편, 정부 역시 우수사레를 적극 홍보하겠다며 민관 상생협력 활성화 노력을 약속했다.

     

     

    라인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카톡 앱으로 기사 공유하기
    이전글
    '밸리 제어' 핵심 원천 과학 기술 개발
    다음글
    전지희 선수, 2017 타이페이 하계 U대회 3관왕 쾌거
    상단으로 이동
    닫기